상부상조 정신으로
함께하는 KOSAMART

연합회소개

공지사항

home연합회소개공지사항

나들가게 자료실

home나들가게나들가게 자료실

나들가게 성공사례

home나들가게나들가게 성공사례

나들가게 지원단

home나들가게나들가게 지원단

자유게시판

home커뮤니티자유게시판

업계뉴스

home커뮤니티업계뉴스

조합소식

home커뮤니티조합소식

알림마당

home커뮤니티알림마당

자유실

home커뮤니티자료실

상품소개

home협력업체상품소개

두산 면세점 5년은 너무 짧다!

          < 초기 투자비용 2~3천억원 전망에 평균이익률 감안하면 투자비용 회수가 쉽지 않다. >

- 두산은 면세점 사업권을 따냈으나, 특허기간 5년안에 투자비용 회수가 쉽지 않을 것이란 우려가 나온다.

- 관련업계에 따르면, 서울 동대문 두산타워 9개층에 총 면적 1만 6825평방미터 규모의 면세점을 조성

  하는데, 초기투자 비용이 2000억~3000억원에 달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 실제로 롯데그룹이 면세점을 잠실 롯데백화점에서 월드타워로 이전하는데만 약 3000억원이 들었다.

- 시작 첫 해부터 당장 1조원의 매출을 올려도 영업이익율 5%로 가정하면, 5년간 벌어들이는 이익은

  2250억원(첫해는 반기만 계산)에 그치기 때문이다. 전국 면세점 17개점 평균이익율은 4~5%로 추정된다.

- 또한 정치권 일각에서는, 특허수수료 인상이 논의되고 있다는 점도 간과 할수 없는 대목이다.

  소수 업체에 면세사업의 이익이 편중되고 있다는 지적이 제기되어, 현재 매출액의 0.05% 수준인 특허

  수수료율을 0.5%~5%로 까지 올려야 하는 것이 아니냐는 얘기가 나오고 있는 실정이다.

- 하지만, 두산 면세점 사업의 긍정적인 시각도 있다. 2017년 부터 매출액 1조원을 넘어서고 영업이익율이

  10%에 근접할 수 도 있다는 시각이다. 주요 브랜드 입점 협상이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는 점도 들었다.

 
 

농심그룹! 생수를 성장의 핵심 축으로...

 

"우리동네 소상공인 축제"